종합뉴스

전체기사 보기

서산시,소상공인·실직자 생활안정자금 지원

서산시,소상공인·실직자 생활안정자금 지원

서산시,소상공인·실직자 생활안정자금 지원 6일~24일까지 지원신청 접수, 100만원 지급 맹정호 시장 ‘지원효과 나도록 신속히 지급!’ 서산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실직자 등을 대상으로 100만원씩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지원신청은 6일~24일 3주 간 접수하며 시는 지원효과가 날 수 있도록 신속히 현금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이번 긴급 생활안정자금 예산은 총 104억 원 규모이며 지원대상은 소상공인 7600개 업체와 실직자 등 2800개 가구다. 지원규모는 소상공인은 업체당 100만원, 실직자 등은 근로자 가구당 100만원이며 현금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소상공인 지원대상은 충남도에 영업장을 두고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서산시에 있는 개인사업자로 지난해 매출액이 3억 원 이하이며 주된 사업에 종사하는 상시근로자의 수가 광업ㆍ제조업ㆍ건설업 및 운수업의 경우 10인 미만, 그 밖의 업종의 경우에는 5인 미만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이다. 지급 기준은 올해 3월 매출액이 지난해 3월 매출액보다 20% 이상 감소한 경우이나 개업일과 폐업여부에 따라 기준은 다를 수 있다. 실직자 등 지원대상은 서산시에 주민등록 주소지를 둔 근로자로서 기준중위소득 80% 이하로 올해 1월 31일 이전부터 도내에 주민등록을 두고 근로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2월 또는 3월에 실직한 자, 무급 휴직·휴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중 휴직·휴업·폐업자 등이다. 신청은 입증서류를 갖춰 서산시청 제2청사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 또는 우편, 시홈페이지 온라인 접수창구를 통해 제출하면 되며, 세부기준과 입증서류 등 더 자세한 내용은 서산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번 긴급생활안정자금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원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서산/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삼척시,유채꽃밭 5만여㎡ 트랙터로 갈아엎어

삼척시,유채꽃밭 5만여㎡ 트랙터로 갈아엎어

사진은 강원도 삼척시가 3일 코로나 예방 차원에서 출입을 통제했지만 상춘객 발길이 끊이지 않자 트랙터를 동원해 근덕면 상맹방리 유채꽃밭을 갈아엎는 모습./삼척시 제공 삼척시,유채꽃밭 5만여㎡ 트랙터로 갈아엎어 주민들 "코로나19 확산 우려" 민원 제기 강원 삼척시가 맹방리 유채꽃밭 5만5000㎡을 모두 갈아엎었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여파로 축제를 취소하고 유채꽃밭 출입까지 통제했으나 상춘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관광객은 오지 말도록 민원을 제기하고 나섰다. 이에 삼척시는 3일 오후 1시 20분쯤부터 트랙터 4대를 동원, 맹방 유채꽃밭을 갈아엎었다. 꽃망울을 터뜨린 유채꽃밭은 작업 2시간 만에 허허벌판으로 변했다. 유채꽃밭은 삼척시가 근덕면 상맹방리 옛 7번 국도변에 축구장 넓이의 7.8배인 5만5000㎡ 규모로 조성했다. 삼척시가 애써 키운 유채꽃밭을갈아엎은 이유는 상춘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아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맹방 유채꽃밭에서는 매년 봄 ‘삼척 맹방 유채꽃 축제’를 열었다. 축제기간에는 해마다 20~3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왔다. 올해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8일까지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전격 취소됐다. 삼척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지난 주말부터 유채꽃밭 입구에 축제 취소 안내문과 바리케이드를 설치했다. 유채꽃밭에 따라 벚나무가 이어진 옛 7번 국도에는 주·정차도 허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상춘객들은 지난 주말부터 마을 입구에 주차하고 유채꽃밭에 들어가 사진을 찍는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됐다. 결국 삼척시는 상춘객이 대거 찾아오는 주말 이전에 유채꽃밭을 갈아엎기로 결정했다. 삼척시 관계자는 “‘외지인의 방문으로 코로나19 청정 지역인 삼척시에 확진자가 발생하면 안 된다’는 민원이 이어졌다”며 “유채꽃밭을 갈아엎는 바람에 내년에 심을 유채꽃씨를 수확할 수 없게 됐다. 다음 축제 꽃씨는 별도 예산으로 구입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의 유채꽃 명소인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녹산로 일대 유채꽃밭도 당초 예정보다 일찍 갈아엎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제주시는 유채꽃축제를 취소했지만 축제장인 10만㎡ 규모의 유채꽃 광장에는 노란 유채꽃이 피기 시작하면서 상춘객들이 몰려들고 있기 때문이다. 서귀포시는 주민들과 협의를 거쳐 유채꽃밭 파쇄 일정을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민주당 조한기 후보, 출정식 갖고 세몰이 나서

민주당 조한기 후보, 출정식 갖고 세몰이 나서

민주당 조한기 후보, 출정식 갖고세몰이 나서 "집권 여당의 강한 힘! 진짜 보여주겠다”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후보(서산·태안)는 2일 오전 8시 30분 서산시청 앞 ‘1호 광장'과 9시 30분 ‘태안로터리 광장’에서 21대 총선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이날 출정식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의 일환으로 규모를 대폭 축소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여하는 약식 행사로 개최했다. 참여인원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전에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조 후보는 현장 유세를 생략하고 영상을 통해 유세를 대신하는 등 차분한 분위기로 선거운동을 진행했다. 출정식에는 조한기 후보와 유대운 후원회장, 선거대책위원회(이하 선대위) 상임고문 전 임덕재 서산시의회 의장, 이철수 전 서산시의회 의장, 한기남 상임 선대위원장, 강철민 전 충남도의원, 선대위 총괄본부장 조해상(전 태안군장애인복지관장), 서산시 태안군 의원 등 다수의 지역 인사들이 참석했다. 선거운동원들은 선거 유세가 끝난 서산·태안의 곳곳을 돌며 쓰레기를 줍는 등 환경 정화 활동으로 선거운동을 대신했다. 조한기 후보는 출정식 “코로나19 사태로 우리는 모두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이번 4.15 총선은 우리에게 닥친 위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에 여당에 힘을 실어 줘야 하는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후보는 “8년을 준비하고 기다렸다. 서산·태안을 위해서라면 대통령과 담판이라도 지을 준비가 돼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강한 집권 여당의 힘으로 서산·태안에 진짜 발전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는 서산 태안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대면 선거운동을 최소화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 등 SNS를 통한 비대면 선거운동으로 주민들과 소통하며 선거 운동을 치를 예정이다. 서·태안/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