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산 ‘황금향’, 당도 높고 과즙 많아 소비자 인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산 ‘황금향’, 당도 높고 과즙 많아 소비자 인기

태안 아람농원 황금향 출하 한창.jpg
사진은 태안읍 상옥리 아람농원에 황금향이 잘 익은 모습.
 

태안산 황금향’, 당도 높고 과즙 많아 소비자 인기

태안산 황금향’, 당도 높고 과즙 많아 소비자 인기 

에티오피아NGO, 빈곤해결 대체작물 가능성 타진 관심

 

요즘 태안에선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아 소비자들의 인기가 좋은 태안산 귤 황금향출하가 한창인 가운데 전국 농업인단체와 외국인들까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10여곳 농업인단체와 개인 귤농가 등은 해마다 벤치마킹을 위해 황금향귤 농장을 방문하고 있으며 특히 에티오피아 비정부기구(NGO)EOC-DICAC 소속 회원들은 지난 15일 농장을 방문, 열대과수인 황금향이 에티오피아의 빈곤을 해결할 수 있는 대체작물로 평가하고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나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태안산 귤 황금향은 한라봉과 천혜향을 교배시켜 당도가 16브릭스(Brix)에 달한다. 이는 만감류(한라봉, 레드향, 황금향 등) 당도 12브릭스(Brix)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또 황금향은 귤 껍질이 얇은데다 씨알이 굵고 식감까지 좋아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태안의 황토 토질은 국내 귤 주산지인 제주의 화산토 토질보다 양호한데다 화훼농가는 하우스의 시설 일부만 보완하면 별도의 난방 없이도 겨울을 날 수 있어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주목받고 있다.

실제로 태안읍 상옥리에서 황금향을 재배하는 아람농원(대표 임대근)’은 약 3300의 비닐하우스에서 황금향 재배해 성공해 요즘 수확철을 맞아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올해 태안산 황금향은 작황이 아주 좋아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10~20%가량 증가가 예상되며, 가격은 5kg 1박스 당 4~5만 원 선에 거래되는 등 지난해와 수준과 비슷하다.

아람농원 임대근 대표는 태안산 황금향은 당도가 높고 식감과 맛이 뛰어나 소비자들의 인기가 좋다앞으로 더욱 우수한 황금향 재배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티오피아인 황금향 농장 방문 (1).JPG
사진은 지난 15일 아람농원을 찾은 에티오피아 비정부기구 EOC-DICAC 회원들 모습.

 

태안=윤기창 skcy21@ccnewsland.co.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