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공직자 74명 '사랑의 헌혈’ 동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태안군 공직자 74명 '사랑의 헌혈’ 동참

태안군 공직자 사랑의 헌혈.JPG
태안군 공무원 및 유관기관 직원, 주민 등 74명은 지난 18일 태안군청 광장에서 열린 헌혈에 참여해 따뜻한 생명 나눔을 실천했다. 사진은 태안군 공직자들이 헌혈하는 모습.

 

태안군 공직자 74명 사랑의 헌혈동참

 

남면 폐혈성 쇼크 중환자 어르신에 지정헌혈

 

태안군 공직자 74명이 사랑의 헌혈에 동참해 따뜻한 생명 나눔을 실천했다. 특히 공직자들은 이날 최근 남면에 살고 있는 폐혈성 쇼크 중환자 어르신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정 헌혈하는 등 어려운 이웃돕기도 실천했다.

군에 따르면, 설 연휴와 겨울방학에 따른 동절기 혈액보유량 감소에다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이달에만 전국에서 단체 헌혈 예정자 15000여 명이 헌혈을 취소하는 등 헌혈보유량이 3일치(적정보유량 5일분 이상) 아래로 떨어져 헌혈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군은 지난 18일 군청 광장에서 사랑의 헌혈을 추진했으며 특히 남면 주민 한 모(77)씨를 위한 지정 헌혈도 실시했다.

한 모 씨는 패혈성 쇼크로 인해 평택의 한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으로 수시로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나, 전국적인 혈액 부족으로 현재는 가족들의 헌혈한 피로 수혈하는 상태다. 추후에 혈액 부족으로 수혈이 힘든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이 같은 사연을 들은 태안군 공직자와 군민 등 74명은 이날 사랑의 헌혈 이동식 차량을 찾아 직접 한 씨 돕기에 나서 지역 사회를 훈훈하게 했다.

헌혈에 참여한 이호철 주무관은 코로나19로 인해 혈액이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고 헌혈을 하게 됐다특히 혈액이 급히 필요한 관내 어르신을 도와드릴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태안=윤재석 기자 jloves74@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